‘GCC GOYANG’ 세계 최고의 ‘세컨티어’ 마이스도시를 디자인한다
상태바
‘GCC GOYANG’ 세계 최고의 ‘세컨티어’ 마이스도시를 디자인한다
  • 최성욱
  • 승인 2020.02.11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신년특집] 국제회의복합지구: 세 도시 이야기_ 고양Ⅰ
기초지자체 첫 복합지구 “시민과 마이스 참가자가 직접 만든다”
킨텍스 일대의 GCC GOYANG 전경. 사진제공=고양컨벤션뷰로
킨텍스 일대의 GCC GOYANG 전경. 사진제공=고양컨벤션뷰로

 

킨텍스 일대 210만㎡에 마이스·관광문화단지 들어서
“편리성과 유희성 갖춘 마이스 목적지 만들 것”
‘연 7억원’ 과감한 투자에 실험정신 녹여내 ‘기대’

인천공항 30분대 진입, 집적시설 즐비 ‘최적 조건’
‘킨텍스3전시장’ ‘CJLiveCity’ 들어서면 ‘탈세컨티어’
마이스앱 ‘고양마이스온’ 숙박·쇼핑·관광 ‘원샷’으로

경기도 고양이 세계 최고의 ‘세컨티어’ 마이스도시를 향해 첫 발을 내딛었다. 기초지자체 최초이자 유일의 국제회의복합지구에 지정된 고양시(시장 이재준)와 실내전시면적 10만㎡를 자랑하는 킨텍스(대표 임창열, KINTEX)가 글로벌 마이스시장에 진입하기 위해 손을 맞잡은 것이다. 고양국제회의복합지구(GCC GOYANG) 사업에서다.

이번 사업의 취지와 목적은 분명하다. 고양시가 공개한 홍보자료집 첫장에서 밝혔듯 “고양시는 고양국제회의복합지구를 통해 다양한 첨단산업과 한류를 비롯한 문화산업을 육성하고 편리성과 유희성을 모두 갖춘 국제회의 목적지로 성장할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것.

고양은 지난 2018년 8월 27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국제회의복합지구로 지정받아 사업비 약 7억원(국비 3억5000만원, 시비 3억5000만원)으로 기반구축 사업을 시작했다. 사업 첫해 고양국제회의복합지구사업단(단장 이상열)은 △통합브랜드 개발 △국제회의 연계 관광 솔루션 개발 △마이스 기업육성과 인력 양성 등에 힘을 쏟았다.
 

GCC GOYANG. 사진제공=고양컨벤션뷰로
GCC GOYANG. 사진제공=고양컨벤션뷰로


“이젠 ‘GCC GOYANG’이라 불러주세요”

고양국제회의복합지구 통합브랜드 ‘GCC GOYANG(지씨씨 고양)’의 GCC는 Global Convention Complex의 줄임말이다. 직역에 가까운 조어다. 간결해서 기억하기 쉽다. 고양이 추구하는 복합지구의 방향 역시, 단순명료해서 누구나 알기 쉬운 ‘마이스 동선’을 완성하려는 데 있다. 고양컨벤션뷰로 관계자는 통합브랜드 GCC에 대해 “일단 발음하기 쉬워야 의미를 풀어 써도 기억에 오래 남는다. 브랜딩 전략을 지속적이고 전문적으로 가져가야 하니 ‘GCC GOYANG’이라는 간결한 이름을 채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GCC GOYANG 앰블럼.
GCC GOYANG 앰블럼.

GCC GOYANG은 킨텍스(일산서구) 인근 총 210만㎡를 아우르는 구역으로, 인천국제공항까지 빠르면 30분대로 진입할 수 있어 국제회의 산업생태계를 조성하고 마이스 행사를 집중적으로 유치·개최할 최적의 장소다. 마이스지원단지 135만㎡, 고양관광문화단지 75만㎡로 구분된다. 여기에 7만㎡ 규모의 킨텍스 3전시장이 지난달 15일 기획재정부로부터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해 건립이 확정됐다. 겹경사다. 계획대로 오는 2024년 준공되면 ‘탈(脫) 세컨티어 도시’로 변모할 전망이다.

킨텍스 인근에 다채로운 대규모 집적시설이 자리하고 있는 건 GCC GOYANG에서 빼놓을 수 없는 강점이다. 킨텍스에서 도보 10분 이내 거리에 숙박‧쇼핑 등 즐길거리가 가득하다. 킨텍스 2전시장에서 대로 하나를 마주하고 있는 현대모터스튜디오는 이미 외국인 마이스 참가자들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아온 대표적인 유니크 베뉴다. 이 스튜디오를 기점으로 현대백화점-레이킨스몰-원마운트-아쿠아플라넷 등 개성있는 쇼핑몰과 테마파크가 줄지어 있다. 소노호텔&리조트(옛 엠블호텔 고양)까지 연결되는데, 이들 집적시설은 킨텍스에서 출발해 다시 돌아오기까지 반원을 그리는 모양으로 동선이 나온다.

이 동선 안에 한류월드 부지(장항동)도 있다. 지금은 2만석 규모의 대규모 공연장 ‘CJ LiveCity’ 공사가 한창이다. AR·VR 등 첨단기술을 대거 투입해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살아있는 콘텐츠를 즐기는’ 최첨단 공연장을 선보일 예정이다. CJ 측은 국내외 관광객 연 2000만명이 방문해 10년간 13조원 이상의 경제효과와 10만명에 가까운 고용을 만들어낼 것으로 기대한다.

GCC GOYANG 베뉴 배치도. 고양컨벤션뷰로 제공
GCC GOYANG 베뉴 배치도. 고양컨벤션뷰로 제공

한편 복합지구 내 집적시설 가운데 2월 현재 문체부로부터 ‘집적시설’ 승인을 기다리는 시설은 △소노호텔&리조트 △K-Tree 호텔 △원마운트 △현대모터스튜디오 △현대백화점 등 총 5개 업체다.

“고양에선 ‘고양 MICE ON’에 접속하세요”

국제회의 참가자와 고양을 방문하는 관광객, 시민에게 고양마이스를 ‘원샷’으로 이용할 수 있게 제작한 스마트 마이스 플랫폼(모바일 어플리케이션) ‘고양마이스온(MICE ON)’은 눈여겨볼만하다. 우선 마이스온에 접속하면 복합지구에서 일어나는 모든 행사일정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인근 식당, 카페 등 ‘맛집’을 손쉽게 검색해 찾아갈 수 있고, 관내 호텔의 객실 예약, 쇼핑몰 물품 현황 등 관광정보와 관광 패키지 상품까지 검색할 수 있는 이른바 고양시 마이스 포털이다.

언제 어디서나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 받아 쓸 수 있도록 공개돼 있다. 다만, 아직 완성단계까지 이르지 못해 앱으로 행사를 예약하거나 물품이나 관광지 할인쿠폰을 구매할 순 없다. 이는 고양마이스온이 ‘이용자 참여형 플랫폼’이란 특성부터 이해해야 한다. 식당, 호텔, 관광지 등을 직접 경험한 사람들이 평가후기를 남기고, 평점을 매기면서 완성하는 방식이다. 이용자 참여가 늘수록 이 플랫폼에 참가하는 업체가 늘고 덩달아 할인쿠폰, 이벤트도 풍성해지는 구조다.

스마트 마이스 플랫폼 ‘고양마이스온(MICE ON)’.
스마트 마이스 플랫폼 ‘고양마이스온(MICE ON)’.

다시 말해 이용자 참여형 플랫폼 ‘고양마이스온’은 국제회의 등 마이스 참가자들이 숙박, 쇼핑 등 집적시설을 이용하는 횟수가 늘수록 새로운 ‘관광패키지’가 생성돼 지속가능성을 더했다. 때문에 복합지구사업단은 어플리케이션 다운로드와 댓글 등 참여를 유도하는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다.

이처럼 GCC GOYANG은 기존 신도시 택지 개발이나 대규모 연구·산업단지처럼 하드웨어에 집중하기보다 지역사회(주민)와 마이스 참가자들이 한땀한땀 초석을 다질 ‘참여’를 바탕으로 설계됐다. 과감한 투자에 실험정신까지 녹여낸 사례로, 사업초기부터 완전체(!)를 기대케 한다. 기초지자체 첫 복합지구 GCC GOYANG이 어떤 선도모델을 들고 나타날지 주목된다.

최성욱 기자 one@mice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